메뉴 열기

main

Dining

드라이에이징 스테이크

2015년 4월 13일 — 0

최고 맛집을 찾아 평가단 3인이 매달 레스토랑을 직접 방문해 음식을 맛보고 솔직한 소감을 전한다. 첫 시작은 드라이에이징 스테이크다.

에디터: 이진주 / 사진: 이수연

1. 구스테이크 733(Goo STK 733)

›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27길 101 1층
› 낮 12시~오후 2시, 오후 6~9시
› 02-794-7339

구스테이크

이용시간: 평일 점심.
주문 메뉴: 미국산 드라이에이징 포터하우스(구운 정도: 미디엄 레어) 3인 770g 25만4100원.
사이드 메뉴: 시저샐러드 2만3000원, 매시트포테이토 8000원, 크림시금치 8000원.

테스터 3인의 미식토크
진주: 포터하우스의 매력은 안심과 등심을 함께 먹을 수 있는 점 같아요.
호윤: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최상의 컷이죠. 다만 뼈에 붙은 고기라 크기 선택의 폭이 적어 소비자 입장에서는 다소 불합리할 수 있어요.
진주: 고기의 크기나 두께가 샌프란시스코의 스테이크 하우스 데일리 그릴(Daily Grill)에서 먹었던 것과 비슷하네요.
호윤: 뼈 두께가 5cm인데 이 정도 두께는 되어야 제대로 된 고기 맛을 볼 수 있다는 셰프의 자신감이 느껴져요. 마니아들 사이에서 인기 있는 이유를 알겠어요.
혜준: 드라이에이징한 고기인데 생각보다 발효취가 강하지 않아 부담 없이 먹을 수 있었어요. 하지만 드라이에이징의 향을 즐기는 사람에게는 다소 만족스럽지 않을 것도 같네요.
호윤: 맞아요. 향은 개인의 취향이지만 개인적으로는 피비린내 나는 드라이에이징 스테이크에 타닌이 강한 와인을 함께 먹었을 때 희열을 느끼죠.
진주: 따뜻한 그릇에 스테이크가 나왔는데 적당한 온기라 고기의 맛과 향을 느끼기에 충분하네요.
혜준: 스테이크는 뜨겁기보다는 따뜻하게 먹는 음식이죠. 적당히 따뜻해서 고기 식감이 알토란처럼 탱탱하게 느껴져요.
호윤: 고기 굽기는 최상이라고 볼 수 있어요. 레어로 구운 뒤 따뜻한 접시에 담아 테이블에 서빙하는 시간까지 계산했네요.
진주: 뼈 끝부분에 있는 안심은 미디엄 상태라 좀 아쉬워요.
호윤: 납작한 팬에 고기를 굽는 조리 방식이라 고기의 끝 부분이 다른 부분보다 더 익을 수밖에 없어요. 조리법의 특징이라 아쉽지만 어쩔 수 없는 점이죠.

REVIEW
진주 – 풍부한 고기의 맛과 향이 오래도록 입안에 남아 고기 먹은 기분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혜준 – 고기 자체의 풍미를 사실적으로 즐길 수 있는 내공 있는 곳.
호윤 – 제대로 익힌 좋은 고기를 먹고 싶다면 가볼 만하다.

2. 비엘티 스테이크(BLT Steak)

›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279 JW 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서울 2층 
› 오전 11시 30분~오후 2시 30분, 오후 5시 30분~10시
› 02-2276-3330

비엘티스테이크

이용시간: 평일저녁.
주문 메뉴: 미국산 소고기 프라임 드라이에이지드 뉴욕채끝등심(구운 정도: 미디엄 레어) 3인 14oz 10만8000원.
사이드 메뉴: 매시트포테이토 8000원, 그릴아스파라거스 8000원.

테스터 3인의 미식토크
혜준: 스테이크를 포함해 대부분 메뉴를 무쇠팬에 내오니 비주얼부터 남다르네요.
진주: 고기와 구운 마늘, 새싹채소가 함께 나와서 먹음직스러워 보이고 건강한 느낌도 들어요.
호윤: 한눈에 봐도 진짜 미국식 스테이크예요. 버터 향이 강해 고기의 기름진 맛을 가린 듯하지만 다 먹을 때까지 진한 고기 향이 무척 강해서 고기를 제대로 먹은 느낌이에요.
진주: 뜨겁게 달군 무쇠 팬에 나와서 고기를 먹는 동안 온도가 유지돼 취향대로 익힘 정도를 조절할 수 있겠어요.
호윤: 전부 그릴에서 구운 스테이크를 무쇠팬에 담아 서빙하네요.
진주: 맛은 어때요? 전 전체적으로 깔끔한 맛은 좋지만 기름기가 적어 고기의 잔향이 덜 느껴지는데요.
혜준: 드라이에이징 과정에서 기름기가 적절히 빠져 향에 민감한 편인데도 부담스럽지 않게 느껴져요.
호윤: 고기의 씹는 맛을 즐기는 미국식 스테이크라 그런거 같아요. 완벽하게 미디엄 레어로 구워내 고기의 씹는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어 맘에 들어요.
진주: 소스가 7가지나 있어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는 점도 마음에 들어요. 저는 스테이크에 페퍼콘소스와 아스파라거스를 곁들여 먹으니 맛이 잘 어울리는 것 같네요.
호윤: 5종류의 소금도 감동적이에요. 셰프 입장에서는 꽤 비싼 재료일텐데 손님으로서는 먹는 재미가 있어요.
혜준: 시그니처 빵인 팝오버 브레드도 재미있어요. 함께 나오는 2가지 버터도 좋은 점수를 주고 싶어요.

REVIEW
진주 – 버라이어티 쇼를 보는 듯, 스테이크의 맛과 분위기에 취할 수 있다.
혜준 – 자극적인 비주얼과 시즐링 사운드 그리고 완벽한 서비스의 삼위일체.
호윤 – 어울리는 와인과 함께라면 완벽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

3. 립스테이크(RIB steak)

›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 240 1층
› 낮 12시~오후 2시, 오후 5~10시
› 02-379-2581

립스테이크

이용시간: 평일점심.
주문 메뉴: 런치비프스테이크(구운 정도: 미디엄) 1인당 250g씩 2만5000원.
사이드 메뉴: 식전빵, 타파스 2종류 그린샐러드 디저트, 소프트드링크(코스에 포함).

테스터 3인의 미식토크
진주: LA갈비와 부채살, 2가지 부위 스테이크가 함께 나오는 게 특이하네요.
호윤: LA 컷으로 만든 갈비는 갈비 특유의 식감에 씹는 맛이 있어서 인기가 좋을 것 같아요.
혜준: 샐러드, 타파스, 익힌 채소, 감자튀김, 디저트까지 세트 구성이라 가성비 면에서는 최고인 듯해요.
진주: 손이 많이 가는 타파스와 디저트가 함께 제공되는 걸 보면 셰프가 메뉴에 신경을 많이 쓴 게 느껴져요.
호윤: 스테이크에 같이 나오는 줄기콩, 당근 등은 냉동 채소지만 스테이크와 잘 어울리네요. 푸짐해 보이기도 하고요.
진주: 스테이크에 찍어 먹는 소스는 처트니, 안초비, 씨겨자 3가지가 제공되네요. 그중 달콤한 양파처트니가 입에 잘 맞아요. 아쉬운 점은 없나요?
혜준: 점심 때는 바쁜 직장인 손님이 대부분이라 고기 굽는 정도를 별도로 주문받지 않고 미디엄으로 통일되어 나왔는데 너무 익혀서 아쉬웠어요.
호윤: 고기의 겉면이 탔으면서도 타지 않은 듯한 마이얄(Maillard)반응을 최상으로 끌어올리는 것은 셰프들에게 늘 고민되는 부분인데 그 경계가 조금 많이 가지 않았나 싶어요.
진주: 온도가 유지되는 접시에 스테이크를 서빙해서 고기를 완전히 익혀서 먹는 사람은 좋아할 것 같아요.
혜준: 집에서 고기 굽는 게 번거로울 때 가족과 들러 부담없이 즐기기 괜찮을 듯해요.
호윤: 테이블에서 고기 숙성실이 바로 보이는데 저녁때 판매하는 스테이크 맛이 궁금해지네요.

REVIEW
진주 – 2가지 부위의 스테이크와 디저트까지 풀코스로 맛보고 싶다면 방문하도록.
혜준 – 가성비가 만족스러운 곳. 가족이 다 같이 즐길 수 있는 편안하고 정성 깃든 공간.
호윤 – 타파스에 디저트까지 홈메이드로 제공하는 셰프의 정성이 돋보인다.

TASTER
이진주 
<올리브 매거진 코리아> 에디터. 맛있는 음식을 즐기며 그 감상을 글로 옮기기를 즐긴다.
김혜준 <작은 빵집이 맛있다>의 저자이자 기업 프로젝트 컨설턴트. 숨은 맛집은 물론 새로 생긴 식당까지 안 가본 곳이 없다.
김호윤 레스토랑 ‘스와니예’의 수 셰프. 제철 식품과 우리 문화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창의적인 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이 기사도 읽어보세요
고추 피클에 대한 모든 것 강렬한 태양 아래서도 오랫동안 아삭한 맛을 즐기고자 했던 인류의 고민이 담긴 고추 피클에 대하여. History 세계인의 식탁에 오르는 매운 고추의 대명사 할라페뇨. 할라페뇨는 멕시코 고추의 일종이나 한국...
식사가 되는 든든한 채소 요리 까다로운 재료 때문에 채식 요리를 망설이고 있는가. 주변에서 구하기 쉽고 익숙한 채소로도 충분히 맛있는 채식 요리를 완성할 수 있다. 여기, 든든한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채식 레시피가 있다. 마늘종버섯파스타 비...
발품 팔아 찾은 맛집 자신만의 스타일을 살린 요리로 큰 사랑을 받았던 셰프들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레스토랑, 그리고 대표들의 취향이 깃들어 있는 개스트로펍과 카페&바가 서울 곳곳에 오픈했다. 베스트크로이츠 요리와 술, 그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