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열기

main

Dining

2017년 12월 – 발품 팔아 찾은 맛집

2017년 12월 1일 — 0

각기 개성이 뚜렷한 4곳의 레스토랑이 오픈했다. 다채로운 취향을 만족시켜줄 12월의 새로운 레스토랑 소식.

비스트로 에버

맛있는 빵과 요리, 술이 있는 비스트로

비스트로 에버

슬로우 브레드 에버라는 발효종 빵집에서 시작해 서촌의 샌드위치 맛집 에버델리, 그리고 최근에 오픈한 빵과 잘 어울리는 요리와 주류를 함께 선보이는 비스트로 에버까지 에버의 행보는 끝을 알 수 없다. 상암동 조용한 주택 단지 골목에 위치한 비스트로 에버는 공간 어디든 싱그러운 초록빛의 식물이 가득해 얼핏 보면 꽃집 같은 느낌을 자아낸다. 간단한 빵과 커피를 즐길 수 있는 1층과 주류와 메인 메뉴들을 맛볼 수 있는 2층으로 공간이 나누어져 있다. 나뭇결이 살아 있는 큰 테이블이 곳곳에 놓여 있어 여럿이 방문하기에도 좋다. 이곳의 인기 메뉴인 비프부르기뇽은 와인과 발사믹 식초 등 발효된 술과 소스에 장시간 조려낸 음식으로 맛을 본 순간 깊은 풍미를 온몸으로 느낄 수 있다. 비스트로 에버의 피자 메뉴 역시 꼭 한번 먹어보길 추천한다. 치아바타 반죽으로 만든 도우는 치아바타 특유의 쫄깃함과 고소함이 느껴진다. 참치와 달걀을 얹은 참치와 계란반숙 피자와 통감자, 소시지, 4가지 종류의 치즈가 올라간 구운 통감자피자 등 토핑 또한 다채로워 다양한 취향을 만족시킨다.

· 연어그라브락스와 아보카도샐러드 2만원, 비프부르기뇽 3만원, 참치와 계란반숙 피자 1만7000원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332-16
· 오전 11시 30분~자정, 토·일요일 휴무
· 02-303-7074


더 하우스 요한

황요한의 미국식 스테이크 하우스

더 하우스 요한

고기 잘 굽기로 소문난 황요한 셰프가 자신의 이름을 건 스테이크 하우스를 오픈했다. 메뉴의 가짓수는 다소 간소하다. 그가 직접 경험한 미국식 스테이크의 맛을 보다 제대로 선보이기 위해 선택과 집중을 했기 때문이다. 스테이크 메뉴는 총 4가지, 시그니처, 티본스테이크, 안심스테이크, 햄버그스테이크로 이루어져 있다. 이 중 꼭 한번 맛보길 추천하는 것은 시그니처로 이름처럼 더 하우스 요한을 대표하는 스테이크다. 웨트에이징을 거친 투플러스 한우 채끝살 스테이크에 구운 버섯을 곁들인 메뉴로 고기 본연의 맛을 즐기기 좋다. 비주얼부터 압도적인 티본스테이크 또한 추천 메뉴. 냉장 한우 티본 800g을 통째로 구워 낸다. 모든 스테이크는 맥반석 그릴로 구워 육즙 손실을 최소화해 풍부한 고기의 맛과 향을 즐길 수 있다. 점심에는 더 다양한 스테이크 메뉴를 즐길 수 있다. 점심 특선인 찹스테이크는 저렴한 가격으로 황요한 셰프가 구워주는 스테이크를 맛볼 수 있는 메뉴. 등심과 안심 중 선택 가능하며 스위트 칠리, 치폴레, 굴소스, 어니언링&베이크빈 소스 등 다양한 소스를 선택해 먹을 수 있다. 찹스테이크는 황요한 셰프가 미국에서 홈스테이를 하던 시절 맛본 미국 가정식 스테이크의 느낌을 살려 찹스테이크와 구운 채소, 볶음밥을 한 플레이트에 같이 담아낸다. 이외 오늘의 수프, 샐러드, 파스타, 사이드 디시가 마련돼 있어 스테이크와 다채로운 메뉴를 함께 즐길 수 있다. 인테리어는 화이트, 블랙, 짙은 블루 컬러를 주조색으로 사용하며 골드 컬러를 포인트로 이용해 차분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자아낸다.

· 시그니처 6만5000원, 티본스테이크 16만원, 오일파스타 2만3000원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521 지하 1층 F2-B호
· 오전 11시~오후 3시, 오후 5~10시
· 02-3453-9993


레이지쿠오레

아시안 터치가 가미된 이탤리언 레스토랑

레이지쿠오레

유럽 시골에 있을 법한 정원 딸린 가정집을 개조해 만든 레이지쿠오레는 ‘여유로운 마음’이란 레스토랑 이름처럼 편하게 들르기 좋은 레스토랑이다. 김초밥에서 힌트를 얻어 만든 우니&김크래커, 고기 쌈을 이탤리언식으로 풀어낸 부라따볼샐러드, 갈비찜과 비슷한 느낌의 비프숏립 등 이탤리언을 베이스로 하되 아시아적인 요소를 가미해 선보인다. 메뉴의 구성은 누구나 부담 없이 주문할 수 있도록 코스를 없애고 단품으로 구성했다. 그리고 애피타이저란 단어 대신 ‘First Thing First’로 표기하고 파스타와 스테이크 등 메인류는 ‘Down The Road’, ‘Last But Not Least’로 표기하는 등 위트를 더했다. 메뉴판을 보다 보면 재미있는 이름이 붙은 추천 메뉴가 눈에 띈다. 요리 2가지와 와인을 매치한 추천 메뉴는 특정 상황을 가정해 구성한 메뉴로, 예를 들면 ‘로쏘, 로쏘, 로쏘Rosso, Rosso, Rosso’는 사랑하는 연인끼리 함께 요리와 와인을 즐기는 장면을 상상하며 만든 세트메뉴다. 2층 규모의 내부는 공간별로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 다양한 취향을 만족시킨다. 밝고 화사한 크림 톤 벽과 브라운 컬러의 가구와 톤 다운된 그린 톤 소파로 꾸며진 1층 메인 공간은 누구나 부담 없이 캐주얼하게 식사를 즐기기 좋다. 1층 메인 공간과 ‘ㄱ’자 형태로 이어지는 작은 별채 공간은 레드 컬러로 포인트를 주어 프라이빗한 파티를 즐기기 좋다. 2층으로 올라가면 제일 먼저 커다란 샹들리에가 시선을 빼앗는다. 이곳은 그레이 컬러의 소파와 레드 컬러의 포인트 벽, 브라운 컬러의 서비스 테이블 등 한층 고급스러운 분위기로 연출해 와인과 함께 가벼운 요리를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레이지쿠오레

레이지쿠오레

레이지쿠오레

· 랍스터&샤프론라이스 6만2000원, 부라따볼샐러드 1만9000원, 도가니은두야또르뗄리니 3만4000원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45길 16-11
· 오전 11시 30분~오후 3시, 오후 6시~자정, 월요일 휴무
· 010-3866-4895


썬댄스 플레이스

도심 속 힐링이 되어주는 브런치 레스토랑

썬댄스 플레이스

낙엽이 흩날리는 남산 소월길을 걷다 보면 화이트 컬러의 대저택을 만나게 된다. 바로 썬댄스 플레이스로, 1층과 2층 모두 통유리로 되어 있어 따뜻한 햇살을 그대로 만끽할 수 있으며, 정원에 꾸며진 테이블 자리에서는 사계절 변화하는 남산의 모습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 힐링과 휴식은 이곳을 대표하는 가장 중요한 키워드. 내부 공간 역시 하와이 등 휴양지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열대 식물 화분을 들여 여유로운 분위기로 연출했다. 썬댄스 플레이스는 아란치니, 오픈 샌드위치, 홍콩와플, 이꾸라동, 가츠샌드 등 다양한 장르의 메뉴를 선보인다. 시그너처 메뉴는 4종으로 구성되어 있는 오픈 샌드위치와 계절과일 홍콩와플이다. 리코타 치즈와 말린 토마토, 무화과와 프로슈토, 바나나와 캔디호두, 아보카도가 올라간 4종의 오픈 샌드위치 플래터는 특히 여성 고객들이 좋아하는 메뉴라고. 또 다른 시그너처 메뉴인 계절과일 홍콩와플은 비주얼부터 우리가 흔히 상상하는 와플과 전혀 다르다. 홍콩 길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던 올록볼록한 에그와플에 계절 과일을 듬뿍 넣고 리코타 치즈와 마스카르포네 치즈를 섞어 만든 크림소스를 곁들여 낸다. 친구들과 아름다운 남산의 풍광을 감상하며 맛있는 음식과 여유를 느끼고 싶다면 썬댄스 플레이스를 방문해보길 추천한다.

썬댄스 플레이스

썬댄스 플레이스

썬댄스 플레이스

· 오픈 샌드위치 4종 세트 2만원, 계절과일 홍콩와플 1만6000원, 이꾸라동 1만7000원
·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 268
· 일~목요일 정오~오후 11시, 금·토요일 정오~자정 (오후 3~5시까지는 음료만 주문 가능)
· 02-790-2292

edit 양혜연, 김원정(프리랜서) — photograph 이향아, 차가연

이 기사도 읽어보세요
발품 팔아 찾은 맛집 한식부터 시작해 일식, 프렌치, 그리고 퓨전 양식까지. 동서양을 아우르는 다양한 레스토랑이 속속 오픈했다. 저마다의 개성을 지닌 새로운 레스토랑들. 두레유 유현수 셰프의 독창적인 한식 파인다이닝 이십사절...
PRO vs PUNTER @보트르 메종 럭셔리한 분위기의 프렌치 레스토랑인 보트르 메종을 방문한 두 사람의 후기를 전한다. edit 권민지 — photograph 앤더슨배 © 앤더슨배 The Pro - 앤더슨배 도곡동 하이드아웃 바 드링킹...
지역 음식의 재발견, 안동 올리브 100인 클럽 멤버인 배영동 교수가 안동의 맛을 추천했다. <음식디미방>의 저자 장계향의 친정집인 경당종택과 향토 음식을 선보이는 농가맛집 뜰을 찾았다. text 김옥철 — photo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