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열기

main

People

진진 왕육성 셰프

2016년 12월 15일 — 0

왕사부라 불리는 그는 호텔을 그만둔 뒤 서교동에 작은 중식당을 열었다. 그리고 2년여 만에 3호점까지 내고, 미쉐린 가이드 별을 받았다.

michelin4-1
까맣게 발효시킨 콩인 두자 소스의 전복요리. 예약해야 먹을 수 있는 진진의 스페셜 메뉴.

첫 번째 <미쉐린 가이드 서울>에서 별 1개를 수상한 소감을 듣고 싶다.
생각지도 못한 영광이다. 진진을 좋아 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말을 전한다. 권위 있는 미쉐린 가이드에서 별을 수상했다는 기쁨과 함께 혹시라도 명예에 누를 끼치게 될까 봐 걱정이 들기도 한다.

수상을 예상했나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평가원이 다녀간 것도 몰랐다.

초대장과 관련된 에피소드가 있다고.
미쉐린이 몇몇 레스토랑에 초대장을 보냈다는 소식을 외부에서 들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직원들에게 초대장에 대해 물어보니 한 직원이 ‘아!’ 하는 소리와 함께 우편물들의 틈에서 초대장을 찾아냈다.

초대장을 받았을 때의 기분이 궁금하다.
갑작스레 받은 초대장이라 어리둥절했다. 내용과 함께 시상식 당일까지 보안을 유지해달라는 문구가 있어 직원들과 가족에게도 절대 말하지 않았다.

별을 받게 된 이유는 무엇이라 생각하나.
딱 꼬집어 말하기 어렵다. 진진을 처음 오픈한 이후부터 직원 모두 열과 성을 다해 레스토랑을 이끌어나가고 있다. 맛있는 음식으로 손님들에게 행복을 주려는 우리의 마음을 평가원들이 느끼지 않았을까.

별을 받은 레스토랑 중 가격대가 매우 낮은 편이다. 어떻게 생각하나.
요즘 젊은 사람들이 자주 사용하는 말인 ‘가성비’가 좋은 음식이 바로 진진이 추구하는 것이다. 손님들에게도 맛과 재료의 질이 뛰어난 요리를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할 수 있어 기분 좋다. 다니던 호텔을 그만두고 2015년 1월에 진진을 오픈해 인생의 2막을 살기 시작했다. 짜장면, 탕수육 외에도 많은 중화요리가 있지만, 호텔이나 고급 음식점이 아니면 맛보기 어려운 다양한 중화요리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이고 싶었다. 이런 와중에 진진의 요리가 높이 평가되는 기회를 얻게 되어 뿌듯하다.

진진의 뜻은 무엇인가.
처음에는 아버지의 고향인 천진으로 이름을 지으려 했다. 그러던 중에 진진이 있는 이곳 서교동이 옛날의 양화진이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천진과 양화진의 두 ‘진’을 합쳐 진진이라 이름 지었다. 중요한 엑기스인 진액이라는 뜻도 담고 있다.

앞으로 국내외에서 더 많은 사람이 진진을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어떻게 대비할 계획인가.
우선 외국인들을 위한 메뉴판을 준비했다. 좀 더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면 좋겠지만, 단가를 낮춰야 하기에 메뉴를 늘리는 것은 어려움이 있다. 그 대신에 기존의 메뉴 외에도 신선한 제철 재료로 스페셜 메뉴도 자주 선보인다. 진진에서는 언제나 신선한 재료를 가장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일 것을 약속한다.

식빵 사이에 새우 다진 것을 넣은 멘보샤. 진진의 최고 인기 메뉴.
식빵 사이에 새우 다진 것을 넣은 멘보샤. 진진의 최고 인기 메뉴.

edit 올리브매거진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