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열기

main

Trend

물통&보랭병

2016년 7월 11일 — 0

손 안에 시원한 물 한 병이 있다면 무더위도 견딜만하다. 휴대가 편리한 물통과 언제든 차가운 물을 마실 수 있게 해주는 보랭병을 모았다.

왼쪽부터 1~5
왼쪽부터 1~5

1. 메들리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자는 생각으로 만들어진 유리 물통이다. 겉을 감싸는 실리콘 보호막이 있어 떨어뜨려도 잘 깨지지 않는다. 매 시즌 패션쇼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다는 실리콘의 색감이 다채로워 고르는 재미가 있다. 20cm 500ml 4만8000원, Bkr.

2. 에코 물병
플라스틱 소재의 물통으로 뚜껑과 다른 색상으로 디자인된 캡을 여닫는 방식이다. 적은 힘으로도 쉽게 열려 사용이 편리하고 병허리가 잘록하게 들어가 있어 손에 잡기 좋다. 스트랩이 분리된다는 것도 장점이다. 21cm 500ml 가격미정, 타파웨어.

3. 비스프리 원터치
보틀 속이 맑게 들여다보이는 색감의 물병으로 환경호르몬 의심 물질인 비스페놀 A가 들어 있지 않은 트라이탄 소재다. 원터치 방식이고 누름방지 고리가 달려있어 음료가 샐 염려를 덜었다. 입구가 넓어 얼음을 담기에도 좋다. 22.5cm 550ml 9800원, 락앤락.

4. 스트로캡 글라스보틀 라일락
프랑스산 최고 등급 강화유리로 만든 물통이다. 실리콘으로 몸체를 감싸 손에서 미끄러지는 것을 방지했다. 스트로, 캡 방식의 뚜껑이 다양한 색상으로 있어 취향대로 골라 사용할 수 있다. 26cm 475ml 4만5000원, 라이프팩토리.

5. 투 고우 컵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로 만들어져 깨지거나 손상될 염려없이 사용할 수 있다. 밝은 컬러가 산뜻한 뚜껑은 원터치 방식으로 실리콘 소재의 스트랩이 달려 있어 휴대가 편리하다. 20cm 0.35L 8만원, 에바솔로 by 삼원무역.


왼쪽부터 1~5
왼쪽부터 1~5

1. 버튼 V5 프로세스 스크리블
18/8 스테인리스강으로 만든 물병은 내구성이 좋고 부식이 방지된다. 인체에 무해할 뿐만 아니라 100%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라 친환경적이기도 하다. 이중벽으로 만들어져 18시간 정도 지속되는 보랭력을 자랑한다. 17.6cm 500ml 5만5000원, 미쥬 by 루고컴퍼니.

2. 클래식 트리프로그
뚜껑을 열면 곧장 음료를 넣을 수 있게 되어 있어 세척이 편리하고 얼음을 담기도 좋다. 18/8 스테인리스강 소재를 사용한 이중벽 구조로 차가운 음료는 6시간, 얼음이 들어 있는 음료는 24시간까지 보랭력이 지속된다. 22cm 355ml 3만5000원, 클린캔틴 by 카라반캠프.

3. JNS-450K
무게가 190g으로 아주 가벼워 휴대하고 다니며 사용하기에 부담이 없다. 뚜껑의 버튼을 밀면서 누르면 열리는 간편한 방식이다. 차가운 물은 10°C 이하로 유지해주는 보랭력을 갖춰 여름철에 사용하기 좋겠다. 24cm 450ml 6만9000원, 써모스.

4. 산토리니
환경호르몬이 검출되지 않는 18/8 스테인리스강 소재를 이중으로 사용해 냉음료의 경우 24시간 보랭 효과가 지속된다. 와인 한 병이 다 담기는 넉넉한 사이즈와 감각적인 보틀 디자인이 여름철 야외 활동에 제격이다. 30cm 750ml 6만5000원, 스웰.

5. 클릭텀블러
버튼을 아래로 내리고 누르면 열리는 방식이다. 뚜껑이 뒤로 완전히 젖혀져 입을 대고 마시기 좋다. 이중 진공 단열로 되어 있어 음료를 장시간 차갑게 보관해준다. 24.5cm 480ml 1만8000원대, 파이렉스 by 월드키친.

edit 김주혜 — photograph 박재현 — retouch 이청

product
라이프팩토리(02-711-0813)
락앤락(080-329-3000)
루고컴퍼니(02-6959-0153)
삼원무역(031-766-0548)
써모스(1577-8396)
스웰(070-7731-0586)
월드키친(02-2670-7800)
카라반캠프(02-956-2895)
타파웨어(080-023-8811)
Bkr(02-591-5218)

이 기사도 읽어보세요
미식의 의미 @탁재형 그 안에 담긴 기억까지 함께 먹을 수 있을 때, 음식은 가장 큰 힘을 갖게 된다. text 탁재형 — photograph 이과용 산라탕酸辣湯은 닭고기 국물에 중국 식초와 두반장을 넣어 얼큰하면서도 ...
보통날의 오사카 하릴없이 오사카를 헤맸다. 어떨 땐 좋은 것을 먹었고, 술로 대충 주린 배를 채울 때도 있었다. 그러다 보니 제법 동네 주민의 체취가 났다. 그게 참 좋았다. edit — photograph 문은정 — prod...
로맨틱한 봄날, 김풍, 그리고 선술집 그를 만나기는 쉽지 않았다. 지난해부터 몇 달간 수차례의 통화 끝에 마침내 이른 봄날 오후, 그와 함께 맥주와 요리를 맛보았다. 에디터: 김옥현 / 사진: 심윤석 요리 실력은 아마추어를 훌쩍 뛰어넘은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