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열기

main

Trend

뉴욕의 루프톱 바

2015년 11월 24일 — 0

뉴요커들은 비싼 입장료를 내고 전망대에 오르는 대신 칵테일 한 잔과 함께 여유롭게 뉴욕의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루프톱 바에 간다. 미드타운, 다운타운, 첼시, 각 지역별로 엄선한 뉴욕의 스타일리시한 루프톱 바를 소개한다.

text 오영제 — photograph 오영제, W호텔, 업스테어스

1. 더 톱 오브 스탠더드 (The Top Of Standard)
© 오영제
© 오영제

맨해튼과 뉴저지의 풍광을 조망할 수 있는 탁트인 전망, 감각적인 재즈 선율, 입맛을 당기는 요리와 음료. 첼시 미트패킹 지역에 자리 잡은 스탠더드 호텔은 매력적인 루프톱이 갖춰야 할 모든 요소를 고루 갖췄다. 이곳은 스탠더드 호텔 18층에 위치한 2곳의 루프톱 바 중 하나로 미국 드라마 <가십걸Gossipgirl>을 비롯,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의 촬영지로 이용된 곳이다. 붐붐룸(Boom Boom Room)으로 불리다 이름을 바꾸었으며 뉴욕의 트렌드세터들이 즐겨찾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일요일에는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 브런치를 즐길 수 있다. 전체가 통유리로 이루어진 만큼 맨해튼의 풍광이 그대로 담겨 일몰을
보며 티타임을 즐기기에도 그만. 바로 옆 라운지 바 겸 루프톱인 르뱅(Le Bain) 역시 루프톱이 아름답기로 유명하지만 저녁에는 DJ가 음악을 트는 클럽 같은 분위기로 변신한다. 반면 더 톱 오브 스탠더드는 재즈 뮤직이 흐르고, 시간대별로 직접 뮤지션들이 음악을 연주하는 우아한 분위기의 공간이다.

• 칵테일 $14, 와인 $12부터, 빅그린샐러드 $9, 구운 연어 $16, 관자에그베네딕트 $18
• 848 Washington St New York, NY 10014
• 1 212 645 7600
www.standardhotels.com/new-york/features/top-of-the-standard


2. 업스테어스 (Upstairs)
© 업스테어스
© 업스테어스

킴벌리 호텔 꼭대기에 위치한 업스테어스는 뉴욕에서도 예쁘기로 손꼽히는 루프톱 바 중 하나다. 뉴욕 고층 빌딩의 상징과도 같은 크라이슬러 빌딩을 마주하고 있는 데다 이를 중심으로 맨해튼 도심의 경치를 360 ̊ 감상할 수 있어 각기 다른 시대의 건축 양식을 가진 뉴욕의 고층 빌딩들을 한눈에 보는 재미가 있다. 아르데코 스타일로 꾸민 실내 공간과 야외 테라스를 오가면서 간단한 칵테일과 와인을 즐길 수 있다. 마리네이드한 올리브와 파르미자노 레자노 치즈, 매운 피넛소스를 곁들인 닭꼬치, 구운 양고기로 만든 롤리팝과 같이 한 입에 먹기 좋은 간단한 메뉴를 마련해두었으며, 인근 농장에서 공수한 로컬 푸드와 유기농 재료를 사용해 만든다. 초콜릿체리몰튼케이크, 캐러멜아이스크림샌드위치와 같은 파티세리 메뉴는 셰프 데이비드 앤드루가 만든 것. 이곳에서만 맛볼 수 있는 시그너처 칵테일을 즐기는 것도 재미다. 헤네시 코냑에 꿀과 라임, 레몬 등을 짜 넣은 더 크라이슬러, 버번에 라즈베리와 캐머마일을 섞은 미드타운 등 개성 넘치는 8가지 칵테일 메뉴를 갖추고 있다.

• 마리네이드한 올리브와 파르미자노 레자노 치즈 $9, 구운 닭꼬치 $14, 양고기 롤리팝 $21, 시그너처 칵테일 $18 글래스 와인 $15부터
• 145 East 50th Street
• 1 212 702 1600
upstairsnyc.com


3. 리빙 룸 바 + 테라스 Living Room Bar + Terrace
© W호텔
© W호텔

뉴욕에는 총 5개의 W호텔이 있지만 뉴욕의 정취를 가장 잘 담아내는 곳은 단연 파이낸셜 디스트릭트에 위치한 W뉴욕 다운타운의 루프톱이다. 월 스트리트의 높다란 빌딩 숲에 둘러싸여 밤에도 낮처럼 빛나는 것은 물론, 트렌디하기로 유명한 W호텔의 인테리어를 즐길 수 있다. 요일별로 다른 퍼포먼스와 콘서트가 열려 찾을 때마다 색다른 재미가 있는 것도 장점. 브루클린 라거와 블루문, 블루 포인트, 구스 아일랜드 IPA 등 지역 맥주를 포함한 다채로운 맥주를 구비해 놓았으며 보드카, 럼, 진, 테킬라 역시 종류별로 다양한 리스트를 갖춰 선택의 폭이 넓다. 와인 또한 디저트 와인과 포트 와인까지 여러 종류를 갖추고 있다. 오후 5시부터 8시까지 해피 아워를 이용하면 맥주 $5, 와인 $8, 스페셜 칵테일 $10라는 합리적인 가격에 즐길 수 있으니 참고하자. BLT버거, 시즈널피자와 같이 간단하게 식사를 겸 할 수 있는 메뉴와 콩과 와사비, 아보카도 등을 넣어 만든 튜나타르타르, 마리네이드한 쇼트 립에 김치를 곁들여 만든 코리안BBQ랩 등 아이디어 넘치는 메뉴도 선보인다.

• 칵테일 $14부터, 와인 $9부터, 맥주 $8부터 튜나타르타르 $18, 코리안BBQ랩 $15, BLT버거 $18
• 8 Albany Street New York 10006
• 1 646 826 8641
www.wnewyorkdowntown.com/living-room-bar-financial-district

이 기사도 읽어보세요
12월의 발품 팔아 찾은 맛집 집밥처럼 편히 즐기기 좋은 곳 뿐 아니라 연말에 분위기 내기 좋은 레스토랑까지, 최근 오픈한 신상 맛집을 소개한다. edit 문은정, 이지희 — photograph 양성모 소반 소반 © 양성모 경리단...
지역 음식의 재발견, 부산 대한민국 제2의 도시이자 제1의 국제무역항인 부산. 동래파전, 복어 요리, 생선회, 곰장어구이, 해물탕, 아귀찜, 재첩국, 밀면, 돼지국밥, 낙지볶음 등 도시를 대표하는 음식도 많은 곳이다. 대한민국 동남부 해...
시애틀, 미식 여행을 즐기기 좋은 도시... 영화 <만추> 속 현빈과 탕웨이처럼, 시애틀의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을 걷고 있었다. 그들처럼 로맨틱하지는 않았다. 미식 취재를 위해 쉴 새 없이 먹고 있었으니 말이다. edit 김옥현 — phot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