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열기

main

Trend

6월 신상 품평기

2015년 6월 12일 — 0

푸디들에게 주목받는 2가지 신제품을 골랐다. 그리고 신랄하게 맛보았다.

글: 문은정 / 사진: 심윤석

0613-pick1

1. 샘표 깜놀 연어

알래스카 청정 바다의 자연산 연어로 만든 연어포다. 저온 숙성한 연어를 1차 건조한 뒤 직화로 구워 비린 맛은 잡고 쫄깃하고 부드러운 식감은 살렸다. 60g 7500원, 샘표. 문의 080-996-7777

올리브 기자 3인의 리뷰

김옥현★★★☆
평소에 자주 먹는 훈제 오징어와 맛이 비슷하다. 연어 특유의 비릿한 향이 나지 않아 생선을 즐기지 않는데도 부담없이 먹을 수 있었다. 화이트와인과 함께 먹었는데 궁합이 나쁘지 않았다.

문은정★★★
연어로 포를 만들다니.‘깜놀’정도는 아니지만 흥미로운 것은 사실이다. 비린 맛도 심하지 않고 심지어 질감은 고기 같다. 많이 먹으면 다크서클이 줄어들려나? 인상적인 맛은 아닌데 자꾸만 집어 먹고 있다.

권민지★★★
멸치 액젓을 더해서 그런지 살짝 비릿한 향이 돌지만 한 입 크기로 잘려 있어 먹기 좋고 부드러운 식감이 인상적이다. 꽤 짭조름한 편이라 반찬으로 먹으면 더 좋을 듯하다.

2. 농심짜왕

다시마를 넣은 굵은 면발로 차별화한 짜장라면이다. 면 굵기가 3mm로 일반 라면의 2배에 달한다. 200°C가 넘는 고온 쿠커에서 단시간에 볶아 저온에서 진하게 농축시킨 수프로 갓 볶은 짜장의 맛을 담았다. 134g 1500원(편의점 기준), 농심. 문의 080-023-5181

문은정 기자의 리뷰 ★★★★
농심 짜왕은 면에 집중한 라면이다. 짜왕의 면 굵기는 3mm로 일반 라면의 2배, 너구리의 약 1.5배에 이른다. 과연 맛도 ‘짜왕’일까? 정량대로 물을 붓고 시간을 맞춰 끓여보았다. 완성된 면은 도톰해서 그런지 짜장면과 흡사한 비주얼이었다. 그간 보아온 고불고불한 짜장라면과는 사뭇 달랐다. 한 입 먹어보니 탱탱하고 쫄깃한 식감이 나쁘지 않았다. 다시마를 넣어 만들었다는데, 고유의 천연 점성 물질인 알긴산이 면의 식감을 탱글하게 만들어주는 듯 보였다. 수프 맛은 기존 짜파게티 맛을 크게 벗어나지 못했지만, 양배추와 감자 등의 건더기 수프는 고온 쿠커 덕을 톡톡히 본 듯 했다. 고유의 질감이 살아 역시나 씹는 맛이 있었다. 참고로 짜왕의 건더기 수프 중량은 5.8g으로 짜파게티 3g보다 2배 정도 많다. 가격은 1500원으로 짜파게티보다 비싸긴 하지만, 이런 퀄리티라면 당연히 짜왕을 선택하겠다.

이 기사도 읽어보세요
국수 @정용준 Dear. H 고마워요. 이 말을 먼저 하고 싶습니다. 고맙습니다. 편지를 쓸 생각은 없었습니다. 그러나 마음을 표현할 다른 방법을 찾지 못해 이렇게 연필을 듭니다. 이 편지는 삶을 정리하는 유서가 아닙니다. ...
네버 엔딩 프렌치 퀴진 1890년 오귀스트 에스코피에Auguste Escoffier가 런던의 사보이 호텔 안에 프렌치 레스토랑을 오픈한 이후 영국인들의 프렌치 퀴진에 대한 사랑은 지금까지 식지 않고 있다. 런던에 새로 문을 연 프렌치 레스...
연말엔 중식당 가족과 한 해를 마무리할 중식당을 찾고 있다면 이곳에서 가화만사성을 빌어보자.   진진 이승민 에디터 너무 뻔한 선택인가? 어쩔 수 없다. 중식당을 꼽는 데 진진을 빼놓기란 고량주 없이 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