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열기

main

Special

MY FAVORITE BAKE SHOP

2020년 11월 11일 — 0

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는 맛이 진짜 맛집을 가리는 기준이라면 여기 믿을 수 있는 빵집이 있다.
빵 좀 먹어본 빵덕후가 추천한 동네 빵집, 우리 동네에서는 어느 빵집이 맛있는지 찾아보자.

아티장 베이커스
라우겐 크루아상

요즘 핫한 베이커리 숍이 넘쳐나지만 아티장 베이커스의 라우겐 크루아상은 담백하고 쫄깃한 맛이 감동적이다. 진한 버터 향 대신 짭조름한 소금 맛과 고소한 빵 맛이 커피 한 잔을 떠올리게 해주는 맛이다.
by 원스컴퍼니 김지원 대표(@y.b.k.i.m.j.i)


SF베이글
생크림 스콘

연남동에살던시절자주가던베이글 가게다. 규모는 작아도 다양한 베이글을 맛볼 수 있다. 어니언 베이글, 에브리띵 베이글 등 이곳의 베이글도 일품이지만 가장 좋아하는 건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하는 ‘생크림 스콘’. 파, 무화과 등이 들어간 크림치즈도 있어 골라 먹는 재미도 있다.
by 인플루언서 무과수(@muguasu)


르알래스카
효모 깜빠뉴

개인적으로 빵을 간식이나 디저트가 아닌 식사를 위한 음식으로 생각한다. 그래서 우리의 주식인 쌀과 밥처럼 자극적이지 않되, 다른 재료나 음식과의 궁합이 최우선이다. 르알래스카의 깜빠뉴, 특히 효모 깜빠뉴는 가장 기초적인 빵이지만 다양하게 즐길 수 있어 좋아한다.
by 류니끄 류태환 셰프(@ryunique_seoul)


비파티세리
퀸아망

우리 매장이 있는 가로수길에 있어서 달콤한 빵이 당길 때 가는 곳이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온 빵집답게 깔끔한 분위기가 인상적인데, 샌드위치와 케이크도 유명하지만 바삭하고 촉촉한 퀸아망을 가장 좋아한다. 클래식 퀸아망 이외에도 블랙세서미나 믹스베리크림치즈 퀸아망도 훌륭하다.
by 소일베이커 양혜린 대표(@soilbaker)


우프
바게트

밥 대신 빵을 먹을 만큼 빵을 좋아한다. 특히 하드 계열의 식사 빵을 주로 먹는데 우프의 바게트는 누구에게 권해도 ‘맛있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자신 있게 추천할 수 있다. 버터만 발라 심플하게 먹어도 좋지만, 얇게 썰어 버터에 구운 뒤 토마토 절임, 부라타 치즈, 버섯을 볶아 올리고 올리브 오일을 뿌려 한 끼 식사로 즐겨도 손색이 없다.
by 김혜준컴퍼니 김혜준(@miel_jade)


파네트 크루아상팩토리
쁘띠 올리브 바게트

회사가 있는 광화문 근처에는 아침 일찍 여는 빵집이 별로 없는데, 이 베이커리는 8시에 문을 여는 게 가장 마음에 든다. 이곳은 기본에 충실한 빵들이 많아서 좋다. 차로 비유하면 잘 가고 잘 서고 잘 도는 차 같은 느낌이랄까? 특히 올리브 바게트는 다른 곳에서는 잘 못 보는 것 같아서 더 마음에 든다.
by BMW코리아 홍보팀 김정현 매니저 (@joannnne_kim)


피터팬1978
사워도우

스튜디오가 있는 연희동은 빵집의 성지인 만큼 매달 새로운 빵집이 문을 연다. 유행하는 여러 베이커리의 빵을 먹어봤지만 결국 다시 찾는 곳은 연희동 터줏대감 피터팬1978. 주로 사워도우나 곡물빵을 구입해 토스트나 샌드위치를 만들거나 파스타에 곁들여 먹는다.
by 푸드스타일리스트 밀리(@millie_sy)


프레드릭베이커리
누룽지앙버터

주말에는 근처 프레드릭베이커리를 자주 찾는다. 넓고 세련된 공간에 고소한 빵 냄새가 풍기는 단골 동네 빵집이다. 가장 좋아하는 빵은 바삭한 치아바타 사이에 버터와 수제 팥을 넣은 누룽지앙버터로 아메리카노와 함께 브런치 타임을 즐기곤 한다.
by 안그라픽스 미디어사업부 이은빈 (@leboratorial)


타르틴 베이커리
브리오슈 브레드 푸딩

많은 빵을 먹어봤지만 브레드 푸딩은 명실상부 타르틴 베이커리다. 촉촉하고 부드러운 빵과 달콤한 캐러멜 시럽, 그리고 형형색색 과일이 올라가 상큼함까지. 울적할 때 기분 전환으로도 좋고, 식사 후 디저트를 먹어야 할 때도 꼭 찾는 곳이다.
by 푸드스타일리스트 홍서우(@seou_table)


소울브레드
월간 생크치

사워도우 마니아들은 모두 아는 소울브레드. 이곳의 사워도우는 기계 반죽을 하지 않고도 풍미가 가득한 맛을 품고 있다. 특히 매달 다른 재료를 넣고 샌딩한 크림치즈 브레드는 한 달에 한 번은 꼭 소울브레드를 방문하게 만드는 포인트다.
by 인플루언서 빵식가(@breads_eater)


뺑드에코
신의 바게트

신의 바게트라는 이름에서 고개가 끄덕여지듯 뺑드에코 바게트만 한 곳이 없다. 아무리 먹어도 속이 더부룩하지 않고 편안한 걸 보면 좋은 재료를 썼다는 게 느껴질 정도. 바게트 그 자체로 즐겨도 좋고 수프나 샐러드에 곁들여 먹어도 좋다.
by 르프리크 전명호 셰프(@stevie__92)


오브코하우스
시금치롤

성수동에 수많은 커피숍과 빵집이 있지만 늘 찾는 곳은 오브코하우스다. 바쁜 업무 때문에 식사를 놓칠 때 잠깐 들러 신선한 프릳츠 커피와 시금치롤을 먹는 게 요즘 일상이다. 빵이 맛있는 건 물론 편안한 공간도 이곳을 찾게 하는 이유 중 하나다.
by 카린지 프리젠트 정동우 (@bobby__chung)


edit <올리브 매거진 코리아> 편집부
photograph 박인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