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열기

main

Explore미분류

기본에 충실한 런던 베이커리

2020년 11월 3일 — 0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런던의 베이커리들은 기본에 충실하자는 간단명료한 해법을 찾았다.
손님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런던의 베이커리를 만나보자.

1 ——— Big Jo 빅조


런던 북부에 위치한 프리뫼르Primeur와 웨스턴 론드리Westerns Laundry, 그리고 졸린Jolene 이 세 곳은 제러미 코메토 링겐하임Jeremie Cometto-Lingenheim과 데이비드 깅겔David Gingell 듀오가 성공으로 이끈 레스토랑들이다. 이 기세를 몰아 두 사람은 최근 새로운 베이커리 카페 빅조를 오픈했다. 빅조는 아침과 점심에는 베이커리 겸 카페로 운영되어 페이스트리와 간단한 브런치 식사를 즐길 수 있고 저녁 시간에는 간단한 타파식 요리를 즐길 수 있다. 스페인 접경 지역에 위치한 프랑스 농장인 나로크 팜Naroques Farm에서 전통 농법으로 기른 곡물을 공수해 셰프가 직접 분쇄하고 빵을 만드는 것이 이곳만의 특징이다. 재료부터 깐깐하게 준비한 덕에 런던에서 맛볼 수 있는 가장 신선하고 맛있는 빵으로 소문이 자자하다. 제분기에서 막 분쇄한 밀로 반죽해 오픈 키친 중심에 자리한 화덕에서 구워낸 피자 또한 꼭 맛봐야 할 메뉴다. 최근 런던에 유행하고 있는 사워 도우 피자보다 더 감칠맛이 도는 것으로 런더너들 사이에서 호평을 얻고 있다. 기본 재료부터 충실한 제러미와 데이비드 듀오의 노력으로 런더너들의 사랑을 받는 빅조는 꼭 방문해보길 추천한다.
-가격£3~9
-주소 318-326 Hornsey Rd, Finsbury Park, London N7 7HE
-전화 +44-20-3915-6760
-홈페이지 www.bigjobakery.com

2 ——— Santa Nata 샌타나타


나타Nata를 전문으로 하는 베이커리 샌타나타의 런던 2호점이 코벤트 가든에 문을 열었다. 나타는 리스본 산타마리아Santa Maria 교구의 수도원에 기거하던 수도사들에 의해 처음 만들어진 포르투갈의 대표 디저트다. 산타마리아 지역 나타의 전통을 잇겠다는 목표로 가게 이름을 샌타나타라고 지었다. 샌타나타는 이미 포르투갈에 7개의 매장이 있을 정도로 이름을 알린 페이스트리 숍. 매일 아침 포르투갈 출신의 페이스트리 셰프들이 손으로 직접 빚어 구워내는 이곳의 나타는 오리지널 레시피에 충실한 딱 한 종류만을 선보인다. 최근 런던에 오픈한 다른 나타 전문점들이 블루베리 나타, 라즈베리 나타 등 다양한 맛의 나타를 만들기도 하지만, 이곳은 오롯이 기본 나타만을 선보이며 오리지널 자부심을 내세우는 것이 특징이다. 나타를 가장 맛있게 즐기는 방법은 갓 구워져 나온 따뜻한 나타에 시나몬 가루를 살짝 뿌려 먹는 것. 바삭한 페이스트리 식감과 달콤한 시나몬의 조화를 맛보면 왜 샌타나타가 런던 최고의 나타 전문점으로 인정받는지 고개가 저절로 끄덕여진다.
-가격 £2.5~14 17
-주소 Russell St, Covent Garden, London WC2B 5HP
-전화 +44-20-7379-9507
-홈페이지 santanata.com

3 ——— Flor 플로


2018년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리스트50 World’s Best Restaurant List50에서 38위를 차지한 이스트 런던의 미쉐린 레스토랑 라일Lyle의 셰프 제임스로James Lowe가 독립해 오픈한 플로는 베이커리 카페 겸 레스토랑이다. 테이블 좌석은 5개밖에 없지만 아침부터 저녁까지 런더너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매일 아침 직접 구워내는 크루아상은 한 입 베어 물면 탄성이 절로 나올 정도로 바삭한 표면과 버터 맛이 살아 있는 촉촉한 식감으로 런던에서 맛볼 수 있는 최고의 크루아상 맛을 자랑한다. 시나몬 롤 역시 촉촉한 시나몬 시럽이 잔뜩 발려 있어 부드러운 촉감과 달콤함이 입 안을 가득 채우면서 우울한 기분까지 싹 날려준다. 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레스토랑 운영은 잠시 중단하고 베이커리 카페에만 집중하니 참고하자.
-가격 £2~10
-주소 1 Bedale St, London SE1 9AL
-홈페이지 florlondon.com

text 정지은 ——— photograph 빅조, 샌타나타, 플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