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열기

main

DiningISSUENEW ISSUETrend

발품 팔아 찾은 맛집

2020년 10월 7일 — 0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가을. 기분 좋은 날 찾고 싶은 신상 레스토랑과 바.

코타바이뎐
코리안 타파스의 세계

우리 음식을 기반으로 각국의 요리를 접목해 선보여온 신사동 한식 주점 뎐이 압구정에 새둥지를 틀었다. ‘한식과 우리 술을 전(뎐)한다’는 맥락은 그대로 가져왔다. 연꽃을 형상화한 로고와 100년된 절에서 가져온 나무 기둥, 한쪽 벽에 진열된 도자기도 뎐의 색을 확실히 보여준다. 앞에 붙은 코타는 코리안 타파스의 줄임말. 익숙한 한식을 살짝 비틀어 색다른 맛을 낸다. 송어 타르타르를 김부각으로 감싸거 나 두툼한 민어전에 페스토를 더해 내는 식이 다. 산지와 계약해 매일 신선한 재료를 공수하는 것도 맛의 비결이다. 타파스와 주전부리 를 포함, 한 끼 식사로도 손색없는 요리들을 두루 갖췄다. 무엇을 선택할지 고민된다면 다양한 메뉴를 조금씩 맛볼 수 있는 맡김차림을 선택해도 좋다. 한식‘주점’답게 주류 리스트 업도 남다르다. 전통주 소믈리에와 함께 전국 의 양조장을 돌며 술을 맛보고, 세심하게 선별했다. 이철호 오너셰프의 추천은 담양 추성 고을의 양대수 명인이 만든 대통대잎술. 대나 무 특유의 향과 깔끔한 맛이 민어전 스테이크 와 특히 잘 어울린다.

——— 타파스 중 하나인 단새우 아귀간 김부각. 간장에 조린 아귀 간 위에 단새우를 올려 낸다.

——— 연잎 닭 냉채는 중국 음식인 구수계를 재 해석한 요리다.

——— 두툼한 민어전에 부추 페스토를 더한 민어전 스테이크는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

  • 자연산 생물 민어전 스테이크 2만7000원, 단새우 아귀간 김부각 7000원, 연잎 닭 냉채1만9000원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155길 23-3
  • 월~토요일 오후 7~11시, 일요일 휴무
  • 02-3445-5577

제이드앤워터
로컬 문화를 간직한 와인 바


직역하면 옥과 수다. 이름부터 옥수동이라는 위치를 한껏 드러내는 곳. 제이드앤워터는 다츠의 헤드셰프였던 현상욱 셰프의 새로운 공간이다. 아침과 점심에는 브런치 카페로, 저녁에는 와인 바로 운영된다. ‘우리의 일상이 되는 곳’을 목표로, 이곳 지역 주민부터 넓게는 서울 시민을 위한 음식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고 라이팅과 나이스웨더, 논픽션 등 서울 기반 브랜드의 제품을 곳곳에 둔 것도 궤를 같이한다. 오픈 주방과 나무 바 테이블, 정사각형 창살이 돋보이는 인테리어는 스와니예, 옥동식, 뉴욕의 아토믹스를 디자인한 스튜디 오 라이터스가 맡았다. 제이드앤워터는극동 아시아의 재료와 레시피에 초점을 둔 컨템퍼러리 와인 바로, 단순하고 직관적인 맛의 요리를 선보인다. 대표 메뉴는 초절임한 고등어 에 부드러운 양파 크림을 더한 고등어 백목이 양파크림. 사케로 와인을 대체한 뵈르블랑 소스와 구운 가리비가 입 안을 묵직하게 메우는 가리비 사케베르블랑도 내추럴 와인과 잘 어울린다.


——— 제이드앤워터는 브런치 카페 겸 와인 바로 운영된다. ‘우리의 일상이 되는 곳 ‘을 목표로, 로컬들을 위한 음식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 가리비 사케베르블랑은 와인 대신 사케를 넣은 뵈르블랑 소스가 포인트다.

———염장 다시마 가루가 들어간 마요네즈로 감칠맛을 살린 알감자 시오콘부마요

——— 초절임한 고등어, 백목이 피클, 구운 양파와 마늘로 만든 크림이 어우러진 고등어 백목이 양파크림.

  • 고등어 백목이 양파크림 1만6000원, 알감자 시오콘부마요 1만2000원, 가리비 사케베르블랑 2만7000원
  •  서울시 성동구 한림말3길 29, 2층
  •  수~일요일 오후 5시


그릴 요리 끝판왕


K현대미술관 6층, 압구정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이곳에 내추럴 와인과 그릴 요리를 즐길 수 있는 바가 생겼다. 홍콩 야드버드 출신의 오준탁 헤드셰프가 실험적인 야키토리를 선보이는 퐆이다. 야키토리 외에 다양한 그릴 메뉴와 튀김, 면 요리도 준비돼 있다. ‘Food on Fire’ 의 약자로 이름 붙인 이유다. 야키토리는 총 16가지, 그야말로 닭고기의 모든 부위가 총집합했다. 신선도에 따라 맛이 결정되기에 매일 닭을 공수하고, 24시간이 지나면 폐기 처리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중 츠쿠네, 아래 다리살, 윗 다리살, 엉덩이살과 꼬리가 시그니처 메뉴. 유정란이나 대파, 깻잎, 유자 주스 등 각 부위의 특성에 어울리는 재료를 더해 조화로운 맛을 냈다. 숯에도 각별히 신경 썼다. 재래 가마 방식으로 구워낸 국내산 참나무 백탄 만 사용해 훈제 향과 육즙이 가득한 야키토리를 만날 수 있다. 호불호 없는 대중적인 맛의 내추럴 와인도 종류별로 갖추고 있다. 사방 의 통창으로 쏟아지는 하늘을 감상할 수 있는 곳. 와인으로 꽉 찬 셀러 및 그릴을 마주한 넓 은 테이블과 프라이빗한 룸, 스탠딩 테이블을 갖춘 테라스 등 어느 자리를 선택해도 만족스럽다. 맛있는 야키토리와 내추럴 와인, 서울의 야경이 더해진 낭만적인 그릴 바다.

——— 국내산 참나무 백탄을 이용해 구워내는 야키토리.

.

——— 왼쪽부터 꼬리, 엉덩이살, 윗 다리살, 아래 다리살, 츠쿠네 야키토리. 츠쿠네는 유정 란과 직접 만든 다레 소스에 찍어 먹는다.

 ——— 장흥 재래돌김으로 만든 김퓌레 소스가 독특한 차콜 비빔면.

——— 그릴 대파는 간한 대파를 센 불에서 빠르게 구워내 향을 살렸다.

  • 그릴 대파 1만5000원, 차콜 비빔면1만7000원, 야키토리 1PCS 4000~6000원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807, 6층
  • 월~토요일 오후 6시~오전 1시, 일요일 휴무
  • 02-2135-3644.

아이뽀유
베트남 음식의 A to Z


정식당의 임정식 셰프가 이번엔 베트남 쌀국수에 집중했다. 뉴욕 출장 때마다 직원들에게 베트남식 포와 볶음밥을 종종 만들어주던 것이 시작이었다. 몇 번의 팝업 스토어를 거치며 맛은 더 깊어졌다. 아이뽀유의 포는 양지와 사태를 우린 소고기 육수를 기본으로 한다. 조개를 넣고 한번 더 끓여낸 조개Pho는 진한 감칠맛과 시원한 국물 덕에 가장 인기 있는 쌀국수로 자리 잡았다. 느억맘 소스와 잘 어울리는 장어튀김은 이곳에서만 맛볼 수 있는메뉴. 산초 가루로 비린내를 잡은 장어를 바삭하게 튀겨냈다. 느억맘 소스나 스리라차 마요네즈에 찍어 드라이 라이스페이퍼에 싸 먹으면 겉바속촉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샐러드와 쌀국수, 과일 등을 한데 담아낸 한상차림이나 내추럴 와인과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차콜메뉴로 시간대별 요리 구성에 변주를 준 것도 재미있다. 베트남 카페를 콘셉트로, 코코넛, 망고 같은 동남아 대표 식재료를 이용한 여러 디저트와 커피도 갖췄다. 높은 층고와 화려한 색감의 그림들, 곳곳의 식물과 우드 톤의 인테리어는 동남아 휴양지에 놀러 온 듯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 셀프 허브 바에서 고수와 숙주, 허브를 원하는 만큼 가져다 먹을 수 있다.

——— 소고기 육수에 면과 각종 고명을 풍성하게 올린 쌀국수.

——— 깊은 감칠맛을 자랑하는 아이뽀유의 조개 Pho

——— 겉은 바삭, 속은 촉촉한 장어튀김은 느억맘 소스에 찍어 먹는다.

 ——— 카페 코코는 에스프레소 캐러멜과 코코넛으로 맛을 낸 단짠 디저트

  • 조개Pho 1만9500원, 장어튀김 2만6000원,카페 코코 1만2500원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153 안테룸 서울 1층
  • 오전 7시 30분~밤 12시(아침 식사 라스트오더 오전 10시, 점심 식사 라스트 오더 오후 4시,저녁 식사 라스트 오더 오후 11시)
  • 02-517-4656

edit 전혜라 ——— photograph 황성재, 김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