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열기

main

DiningTrend

극강의 고소함 들기름 막국수

2020년 9월 14일 — 0

빨간 양념 듬뿍 넣어 비벼 먹는 막국수 생각한 사람?
막국수는 빨갛다는 공식을 깨고 진한 들기름 내음이 매력적인 들기름 막국수가 대세다.

2시간이될지3시간이될지 모른다. 내 차례가 언제 올지 모르는 길게 늘어선 대기줄이 눈앞에 펼쳐져 있음에도 기다림을 마다하지 않는 이유. 거무튀튀한 다소 당황스러운 비주얼을 내뿜는 요즘 핫한 들기름 막국수를 맛보기 위해서다. 우리가 알던 빨간 양념에 버무려진 막국수가 아닌 들기름을 듬뿍 넣어 만든 들기름 막국수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막국수는 본래 봉평 지역을 비롯해 평창, 춘천 등 메밀이 잘 자라는 강원도 일대에서 즐겨먹던 향토 음식이다. 겉껍질만 벗겨내 거친 메밀가루로 굵게 면을 뽑고 김치와 무, 매운 양념장을 넣은 뒤 김치국물이나 동치미국물을 부어 ‘막’ 말아 먹는 음식이다. 용인의 고기리 막국수는 오리지널 강원도의 빨간 막국수 공식을 깨고 주 재료인 들기름으로 단순하게 만든 들기름 막국수를 유행시킨 곳이다.
이곳에서는 통메밀을 직접 제분해 만든 면에 고소한 들기름과 비법간장, 부순김, 깻가루를 넣어 막국수를 만든다. 들기름 막국수는 각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내면서도 조화롭게 어우러져 기존 막국수와는 다른 새로운 맛을 내 인기 메뉴로 떠올랐다. 강한 양념에 가려져 느끼지 못했던 구수한 메밀의 맛과 진한 들기름의 향과 맛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들기름 때문에 느끼하지 않을까 염려할 필요는 없다. 쌉싸름한 메밀과 짭조름한 김이 더해져 고소하면서도 깔끔한 맛을 내기 때문이다. 용인의 고기리 막국수 외에도 도산공원의 호족반, 을지로 보석 등 서울의 핫한 레스토랑에서도 들기름으로 맛을 낸 면 요리를 선보이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고기리막국 수와 호족반은 들기름 막국수 밀키트 출시를 앞두고 있어 직접 식당을 찾지 않아도 집에서 간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을 예정이다. 한동안 들기름 막국수의 인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BEST SHOP
고소한들기름막국수를맛볼수있는곳

호족반
도산공원에서 들기름 막국수를 맛보고 싶다면 단연 이곳이다. 친환경으로 재배한 들깨로 짜낸 들기름과 비법 양념 간장으로 맛을 내 호족반의 스타일로 선보인다. 매운맛도 있으니 참고하자.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164길 39
매일 오전 11시 45분~오후 10시 (브레이크 타임 오후 4시~5시 45분)
070-8899-3696

고기리 막국수
들기름 막국수를 유행시킨 만큼 평일 낮에도 최소 2시간 이상은 대기해야 맛볼 수 있을 정도로 인기가 많은 곳이다. 메뉴판에 들기름 막국수는 없지만 따로 말하면 된다. 차 없이 가기 힘든 곳에 있어 술은 1인당 막걸리 1잔만 판매한다.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이종무로 157
매일 오전 11시~오후 9시, 화요일 휴무
031-263-1107

edit 박솔비
photograph 류현준
cooperate 고기리 막국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