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열기

main

Trend

더 많은 맛집이 우리 집으로 온다

2020년 8월 12일 — 0

‘인스턴트’ 음식으로 치부되던 햄버거, 피자, 치킨이 버젓한 한 끼 식사가 된 지는 이미 오래전 이야기다. 그 자리를 새로운 이름과 형태의 음식이 메우고 있다. 인스턴트 음식과 비슷한 형태로 조리 과정 없이 바로 먹는 즉석섭취식품(RTE, Ready to Eat), 즉석밥처럼 조리돼데워서 먹기만 하면 되는 즉석가열식품(RTH, Ready to Heat), 쉽게 조리할 수 있도록 개별 소포장된 즉석조리식품(RTC, Ready to Cook) 등 먹는 방식의 간편함과 종류에 따라 세분화되면서 전과 다른 ‘식사’의 편리함을 누리게 됐다. 전 세계적으로 이런 음식들은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이란 이름으로 한데 묶여 맛과 품질이 빠르게 격상하더니 코로나19라는 악재를 만나 날개를 달았다. 활발해진 소비에 발맞춰 국내 기준 편의점과 대형 마트, 백화점을 통해 유통될 뿐만 아니라 너나 할 것 없이, 식품과 관련된 브랜드라면 앞다퉈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새로운 형태의 가정간편식이 고개를 들고 있다. ‘맛집 간편식’이라 불리는 레스토랑 간편식(RMR,Restaurant Meal Replacement)이다. 기왕이면 맛있으면 좋겠다는 생각. 그 생각을 넘어 유명한 맛집의 메뉴도 집에서 간편하게 즐기고 싶다는 수요가 늘며 가정간편식 또한 새로운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 피코크가 홍대 맛집으로 유명한 중식당 ‘초마’와 함께 출시한 짬뽕 제품은 소비자들 사이에서 익숙해진 지 오래다. 피코크는 멘보샤로 정평 난 ‘진진’, 부대찌개로 유명한 ‘오뎅식당’과도 새롭게 손을 잡았다. 명동 맛집 ‘금산제면소’는 자체 개발한 탄탄멘 제품을 출시해 마켓컬리와 손을 잡고 본격적인 유통에 나섰다. 불고기백반으로 유명한 ‘딸부자네’, 숙성 등심 전문점 ‘투뿔등심’ 홍대 한식 주점 ‘미로식당’ 등 이제는 간편식을 출시하지 않으면 맛집으로 보이지 않을 정도가 되었다. 과연 간편식은 어디까지 진화할 수 있을까? 끝이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 사태 속에서 그 가능성이 끝도 보이지 않는다.

edit 곽봉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