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열기

main

Cook

6가지 영화의 맛

2018년 4월 9일 — 0

미술을 전공한 푸드 스타일리스트 김유림이 영화의 미장센을 푸드로 재해석했다. 6가지 영화의 맛.

장 발장의 빵

손으로 잡아 뜯은 빵 조각들이 바닥 위에 나뒹굴고 있다. 초라하게 짓밟힌 장 발장의 신분을 말해주는 듯 볼품없다. 밀가루에 색소를 입혀 표현한 프랑스의 삼색기는 당시 프랑스 혁명기를 반영하는 <레미제라블>의 시대상을 상징하고 있다.

불안전한 감정

어떤 풍경을 그리고 싶었던 것인지 짐작할 수 없을 만큼 어지럽게 발라진 물감의 흔적에서 반 고흐의 불안정한 상태가 언뜻 느껴진다. <러빙 빈센트>에 나오는 주요 컬러를 크림치즈에 입힌 뒤 치즈 나이프를 이용해 유화 특유의 터치감을 최대한 살렸다.

마법의 한 모금

이 몽환적인 색의 차를 한 잔 마시고 나면 금방이라도 현실의 기억을 잊고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장면 속으로 빠져버릴 것만 같다. 흩어진 설탕 알갱이들이 맨델스의 달콤한 디저트를, 작은 태슬을 단 티스푼은 호텔의 객실 열쇠를 연상시킨다.

울라프의 회생

대지 위에는 슈거파우더로 된 눈이 소복이 쌓여 있지만 며칠 사이 날이 따뜻해서였을까. 울라프가 녹아내린 듯 당근 코의 흔적만이 희미하게 남아 있다. 다시 눈이 내리기 시작하는 오늘밤 사이 울라프가 다시 살아날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사랑의 결말

<무드 인디고> 속 구름 모양의 캡슐 안에는 콜랭과 클로에가 오붓이 타고 있을 것만 같다. 캡슐 주위로 바람을 타고 흘러온 꽃들이 과연 클로에의 불치병을 치료할 수 있을까. 옅게 빛바랜 회색 배경처럼 사랑의 색을 점점 잃어가지는 않을까.

패스트 라이프

시간을 분 단위로 나누어 쓸 정도로 매사에 바쁜 줄스의 빠르고 자극적인 하루가 펼쳐져 있다. 피자 도우 위에 쿠키와 초콜릿, 젤리, 칩 등 스낵을 토핑으로 올려 <인턴> 속 회사 생활을 집약적으로 나타냈다. 찌그러진 콜라 캔은 우리네 직장인의 자화상이 아니던가.

edit 이승민 — photograph 박상국 — styling 김유림(맘스웨이팅) — assist 김효은

이 기사도 읽어보세요
기능성 쿡웨어 하나를 먹더라도 제대로 한다. 한 가지 기능에 집중한 맞춤형 쿡웨어 열전.     1. 마미스팟 그릴 팔각형의 각진 모양이 특징인 주물 팬은 OEM 방식이 아닌 자체 공장에서 ...
발품 팔아 찾은 맛집 자신만의 스타일을 살린 요리로 큰 사랑을 받았던 셰프들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레스토랑, 그리고 대표들의 취향이 깃들어 있는 개스트로펍과 카페&바가 서울 곳곳에 오픈했다. 베스트크로이츠 요리와 술, 그리고...
8대 미식 도시 고메 투어 PART1 24명의 올리브 미식 클럽 회원이 10박 11일 동안 이동거리 2800km, 3개국 8개 도시로 미식 여행을 다녀왔다. 모로코의 카사블랑카에서 스페인의 산 세바스티안까지, 독특한 매력을 지닌 도시를 배경으로 현지의 ...